과수 해충 ‘알락하늘소’ 포획 장치, 농가 보급 확대
상태바
과수 해충 ‘알락하늘소’ 포획 장치, 농가 보급 확대
  • 한선옥
  • 승인 2024.06.18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기술보급사업으로 2개 지역, 32농가에 장치 보급
초기 발생 줄여 감귤, 블루베리 친환경 재배 농가 피해 예방 기대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감귤, 블루베리 과수원에 피해를 주는 해충 ‘알락하늘소’의 초기 발생 밀도를 줄이기 위해 포획 장치(트랩) 보급을 확대한다.

알락하늘소는 과일나무에 구멍을 뚫는 천공성 해충으로, 주로 감귤, 블루베리의 돌출된 뿌리나 나무 밑동(수간하부)에 알을 낳는다. 알에서 깬 애벌레는 시설에서는 6월 초순, 노지에서는 6월 중순 발생해 나무 내부(목질부)를 갉아 먹기 시작하는데 심하면 나무를 죽게 만든다.

농촌진흥청은 약제 방제가 어려운* 친환경 과수 농가의 피해 예방을 위해 올해부터 ‘알락하늘소 방제를 위한 대량 유인·포획 기술** 시범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 알락하늘소 약제는 감귤에는 등록돼 있으나, 블루베리에는 등록된 약제가 없어 지속적으로 피해가 발생하고 있음

** 농촌진흥청 감귤연구센터에서 기존에 개발한 기술로, 기술이전 업체에서 포획 장치(트랩) 판매 중임

특허등록명: 알락하늘소 유인용 루어(제10-2366483), 알락하늘소 포획장치(제10-2379570)

이 기술은 알락하늘소가 좋아하는 식물 추출 물질(카이로몬)과 유인 물질(페로몬)로 해충을 꾀어낸 뒤, 알락하늘소가 45도로 기울어진 장치에 착지하는 과정에서 아래쪽 포획 통에 잡히게 만드는 방식이다.

특히 올해는 기존 개발 기술을 일부 개선해 장치의 활용성을 높였다. 포획 통 옆면에 윤활제를 발라 알락하늘소 탈출을 방지했고, 솜에 식물 추출 물질(카이로몬)을 충분히 공급해 해충 유인 효과를 높였다.

농촌진흥청은 경북 안동과 경남 통영에서 블루베리와 감귤을 재배하는 32개 농가에 장치를 보급했으며, 지난달 말부터 차례로 장치 설치와 관리 방법을 교육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