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학생 축구동아리 ‘제대로’ 전국 클럽리그 3연승 질주
상태바
여학생 축구동아리 ‘제대로’ 전국 클럽리그 3연승 질주
  • 이봉주
  • 승인 2022.05.13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판 ‘골.때.녀’들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이제 전국 대학생 클럽축구 무대에서 돌풍이 아닌 태풍으로 성장해 가고 있다. 제주대학교 여학생 축구 동아리 ‘제대로’의 이야기다.

‘제대로’는 지난 8일 경기도 고양시에서 벌어진 ‘2022 신세계 이마트 렛츠플레이 여대생클럽축구리그’ 조별리그 3차전에서 전국적인 강호 연세대를 맞아 6대 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제대로’는 지난 4월 3일 경희대 전(5대 1 승), 17일 동국대 전(5대 0 승)에 이어 조별리그 3연승을 기록해 조 2위까지 진출하는 토너먼트에 한발 더 다가갔다.

지난 2018년 창단된 ‘제대로’는 순수 아마추어 여대생 동아리로 체육계열 소속 여학생들을 중심으로 시작됐다. 현재는 30여명의 다양한 학과 학생들로 구성된 제주 유일의 여대생 동아리 팀이 됐다.

아마추어 팀 특성상 전국대회 출전을 위해 항상 자비로 항공료 등 출전경비를 지불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그럼에도 각자의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면서 축구에 대한 열정으로 즐겁게 활동하고 있다.

올해부턴 제주 유나이티드FC(단장 김현희)의 다양한 지원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축구에 대한 열정을 지켜가는 ‘제대로’의 상황을 알게 된 제주 유나이티드는 유니폼 지원과 함께 정기적 스킬 트레이닝, 스폰서 유치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모색하고 있다. 프로축구 팀이 연고지역의 아마추어 팀과 상생할 수 있는 사회공헌모델의 하나로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대로’의 목표는 하나다. 축구를 사랑하는 팀원 모두가 즐겁게 땀 흘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 재미있게 운동을 이어가는 것이다. 즐기는 자를 이길 수 없다고 했던가. 축구를 즐기는 ‘제대로’의 향후 행보가 주목되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