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의 독립운동가, ‘독일에서 조국 독립에 앞장선 독립운동가들 ’황진남·이의경·김갑수 선정
상태바
2024년 7월의 독립운동가, ‘독일에서 조국 독립에 앞장선 독립운동가들 ’황진남·이의경·김갑수 선정
  • 강숙민
  • 승인 2024.07.02 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보훈부(장관 강정애)는 독일에서 유덕고려학우회(留德高麗學友會)를 결성하여 외교 독립운동을 이어간 황진남(2019년 애족장), 이의경(1990 애족장), 김갑수(1993년 건국포장) 지사를 <2024년 7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일제의 식민통치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독립운동, 그중 독일이라는 낯선 땅에서 한국의 처참한 현실을 알리고 독립운동에 매진한 젊은 지식인들이 있었다. 

바로 유럽 최초의 한인유학생단체인 ‘유덕고려학우회’의 황진남․이의경․김갑수, 이들은 각종 선전물 제작·배포와 국제회의를 통해 일본의 침략행위와 한국의 상황을 세계에 알렸다.

함흥 출생(1897년)인 황진남 지사는 1920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외무부 참사로 임명되었으며 이후 독일로 건너가 베를린대학에서 유학하였다.

1923년 관동대지진으로 일본에서 무고한 조선인들이 대량 학살되는 만행이 자행되자 진상을 조사하고, 「한인학살」과 「동포에게 고함」이라는 제목으로 전단을 제작하여 일제의 만행을 규탄하고 항일의지를 대외에 알렸다.

또한, 재독한인대회가 개최되자 「한국에서 일본의 유혈통치」라는 전단을 배포하며 각국의 정부와 국민들이 한국 독립을 적극 지지해 줄 것을 호소하였다.

해주 출생(1899년)의 이의경 지사는 이미륵이란 이름으로도 널리 알려진 작가이다.

경성의학전문학교 재학 중 3・1운동에 가담하며 「국치기념경고문」을 인쇄하여 배포하는 등의 활동으로 일제에 수배되면서 상하이로 망명하였으며, 이후 뮌헨대학에서 유학하였다.

1927년 벨기에 브뤼셀의 에그몽 궁에서 ‘세계피압박민족대회’가 개최되자 한국대표단으로 참가하여 한국 내 총독정치 철폐, 한국의 독립 확보, 상해 대한민국임시정부 승인 등을 제안, 결의문에 포함시키는 성과를 거두었다.

서천 출생(1894년)의 김갑수 지사는 1915년 중국 상해로 건너가 조선인 유학생회를 이끌며 항일 운동에 투신하였다.

1921년 상해임시정부에서 파송하는 유학생 16명을 인솔하여 독일 유학길에 올랐으며, 뷔르츠부르크 대학교에서 유학하였다.

1921년 베를린에서 결성된 유럽 최초의 유학생단체 ‘유덕고려학우회’의 첫 간사장을 맡았고, 기관지인 「회보」라는 잡지를 발행하여 재독한인의 동향과 국내외의 소식을 알렸다.

독립운동의 불모지와도 같았던 독일에서 국제외교의 중요성을 인식하여 홍보물을 배포하고 국제대회에 참가하여 독립에 대한 의지와 열망을 알린 재독한인학생들의 활동은 해외 독립운동사에 큰 이정표를 남겼다.

정부는 세 지사의 공훈을 기리기 위해 황진남・이의경 선생에게는 건국훈장 애족장을, 김갑수 선생에게는 건국포장을 각각 추서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