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녀-경북해녀, 울릉도서 해양문화교류
상태바
제주해녀-경북해녀, 울릉도서 해양문화교류
  • 임상배 기자
  • 승인 2024.06.0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29~31일 전국해녀협회 설립 공감대 형성, 한반도 해녀 위상 강화 노력-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해녀협회(회장 김계숙)가 지난 5월 29일부터 31일까지 울릉도에서 경북해녀협회(회장 성정희)와 함께 해양문화교류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2022년 8월 제주도와 경상북도 간 체결한 ‘해양인문 교류 및 섬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에 따라 진행됐으며, 올해로 3년째 이어지고 있다.

이번 행사의 목적은 해녀문화의 보전과 전승을 위해 두 지역 해녀들이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협력하는 데 있다.

행사에는 제주해녀와 경북해녀 등 총 35명이 참여했다. 방문 기간 동안 울릉도의 해양문화를 탐방하고, 독도박물관에서 지난 4월부터 제주해녀박물관과 공동 진행 중인 ‘독도 그리고 해녀’특별전을 관람하며 우호를 다졌다.

특히, 한반도 해녀 위상 강화 및 국가 차원의 관심과 정책 지원을 이끌어 내고자 제주도를 비롯한 전국 8개 연안시도가 공동 협력하고 있는 전국해녀협회 설립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적극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김계숙 해녀협회장은 “제주해녀와 경북해녀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양 지역 해녀문화의 전승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향후 전국해녀협회 설립에 공동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