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과학관에 인공지능 로봇과 대화하러 가자!
상태바
국립중앙과학관에 인공지능 로봇과 대화하러 가자!
  • 강숙민
  • 승인 2024.05.16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독자 개발 거대언어모델(LLM)을 탑재 전시관에 자율주행로봇을 최초 활용

국립중앙과학관(관장 직무대리 권현준)은 국내에서 독자적으로 개발한 거대언어모델(LLM)을 탑재한 대화형 인공지능 자율주행로봇인 나르고*를 국립중앙과학관 창의나래관 1층에 5월 17일부터 상설로 전시한다고 밝혔다.

*나르고: ㈜트위니에서 개발하여 ‘23년 조달청 혁신제품으로 선정된 나르고60은 마커 및 비컨과 같은 별도 인프라 구축 없이 최대 60 kg 물품을 싣고 스스로 위치를 추정해 움직이는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한 제품으로 넓고 복잡한 환경에서도 목적지를 원활하게 찾아갈 수 있다.

국립중앙과학관은 조달청 혁신제품 시범구매 제도를 통해 나르고를 3개월 간 시범운영하였으며, ㈜트위니 기업과 추가적인 협업 연구를 통해 국내에서 독자적으로 개발된 거대언어모델인 ‘바르코 LLM’(엔씨소프트)을 탑재하여 사람처럼 사고하고 움직일 수 있는 대화형 AI자율주행 로봇으로 고도화하였다.

이는 국내 독자 거대언어모델을 전시관에 활용한 최초의 사례로 그 의미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으며, 관람객들은 나르고와 대화를 통해 과학에 대해 대화를 하거나 원하는 전시 콘텐츠로 안내 받을 수 있는 체험도 가능하다.

특히 나르고에 탑재된 바르코 LLM은 응답속도가 빨라 관람객들과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으며 과학관과 관련된 내용을 학습시켜 전문적이고 과학관에 최적화된 답변을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뿐만 아니라, 고도화된 나르고는 최근 과학관에서 개최한 스포츠과학 특별전『승리공식 사이언스』개막식에 음성인식을 통해 VIP에게 성화봉을 가져다주는 이벤트 등 다양한 방법으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중앙과학관은 향후 업체와 지속적으로 협업하여 나르고에 과학 전시품을 설명하는 도슨트 기능을 추가하거나 과학 관련 전문가와 대화하는 수준으로 관람객이 느낄 수 있도록 계속 업데이트 및 연구개발 할 예정이다.

㈜트위니 천영석 대표는 “나르고가 더욱 완성도 높은 인공지능 로봇이 되도록 적극 협업하고 국립중앙과학관 뿐만 아니라 타 과학관에도 적용 및 확대 하는 데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과기정통부 홍순정 미래인재정책국장은 이런 일련의 “인공지능 실증 협업을 과학관에서 적극 적용하여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AI인재 양성과 과학기술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이를 통해 국내 AI 독자 기술 및 파운데이션 모델 발전에 크게 도움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권현준 국립중앙과학관장 직무대리는 “쉽게 체감하지 못했던 거대언어모델이 탑재된 대화형 인공지능 로봇을 과학관에 직접 와서 체험하고, 최근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인공지능 기술을 느끼길 바란다” 면서 “국내에서 독자적으로 개발된 거대언어모델을 적용한 첫 사례인 만큼 첨단 과학기술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관람객들에게 가장 먼저 선보일 수 있는 국가중심과학관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