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8일 어버이날
상태바
5월 8일 어버이날
  • 임상배 기자
  • 승인 2024.05.07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8일 어버이날입니다.

매번 오늘이면 다른 날보다 생각이 더 납니다.

아버지 어머니가 살아 계실 때는 효도라는 단어를 생각했으나 실행하기에는 쉽지 않아 늘 마음속으로만 생각만 했습니다.

세월이 흘러 어른이 돼서야 철이 들었나 싶었을 때는 이미 하늘의 별이 되어 나를 보고 있는 듯하네요.

아버지! 어머니! 이제야 생각이 납니다.

나에게 전부를 준 아버지와 어머니!

나는 조그만 것에 기분이 나쁘다고 신경질을 부렸었는데 지금은 부모님의 마음이 바다보다도 깊고 넓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아버지, 어머니에게는 잘못한 부분은 셀 수 없이 많아도 용서를 구하지 못했지만, 친구와의 관계에서 서로 간의 사소한 잘못 하나에도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고 한쪽이 밥을 사면 나도 질세라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었습니다.

그러나 부모님을 위해 진심으로 눈물을 흘려본 적이 한 번도 없는 것 같습니다.

부모님께서는 일상에서 지치고 힘들어도 나에게나 우리 형제들에게는 짜증도 낼만도 한데 야단치지도 않으시고 동이 트기 전, 일어나 밭에 가서 일하다가 해가 지면 집으로 와서

소금에 절여진 쪽파가 된 몸으로 방에서 쉬고 싶었을 텐데 나를 위해 밥을 지어 주었던 어머니!

이제는 아주 먼 하늘나라에서 보고 계실 아버지와 어머니가 매년 어버이날이면 더더욱 생각이 납니다.

하늘나라까지 저의 진심의 마음을 전달될지는 모르겠지만 이제야 아버지와 어머니께 용서를 구하겠습니다.

아버지! 어머니! 죄송합니다. 나이 먹어서야 알게 돼서 죄송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