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원도심 도보투어 『하영올레』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서귀포시 원도심 도보투어 『하영올레』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유태복 기자
  • 승인 2021.05.0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사)제주올레-제주관광공사 칠십리시공원 길 위에서 맞손
서귀포시 - 제주올레 - 제주관광공사가 서귀포시 원도심 도보투어인 『하영올레』 활성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서귀포시 - 제주올레 - 제주관광공사가 서귀포시 원도심 도보투어인 『하영올레』 활성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시장 김태엽), (사)제주올레(이사장 서명숙),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가 서귀포시 원도심 도보투어인 『하영올레』 활성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서귀포시는 지난해 12월 발굴한 웰니스 관광상품인 원도심 도보투어를 『하영올레』로 이름 짓고, 5월 3일(월) 칠십리시공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세 기관의 하영올래협약식을 가졌다.
서귀포시 - 제주올레 - 제주관광공사 세 기관의 하영올래협약식을 가졌다.

서귀포시 - 제주올레 - 제주관광공사 세 기관은 향후 『하영올레』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

서귀포시는 코스를 관리, 운영하고 필요한 안내물 등 시설을 설치하고 보수한다. 특히나, 『하영올레』 코스는 체류형 관광객의 편의 및 도민들의 산책을 위해 야간조명까지 설치하여 매력을 더할 계획이다.

(사)제주올레는 길에 관한 저작권인 ‘올레’와 브랜드 이미지인 ‘간세’의 무상사용을 서귀포시에 승인하고, 코스운영에 대한 자문을 맡아 길에 생명력을 불어넣게 된다.

제주관광공사는 『하영올레』 홍보 및 관련된 마케팅을 공동 추진한다. 특히, 제주관광공사는 지난 4월 15일 서귀포시, ㈜하나투어, 제주스타트업협회와 『제주 웰니스관광 거점 육성 및 상품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서귀포시와 웰니스관광 거점 조성을 위한 첫 결과물이다.

『하영올레』의 특징은 ▶ 서귀포 원도심공원 6개소의 자연과 특화거리 3개소의 인문을 융복합 ▶ 도심속 일상걷기에서 바다·폭포·돌담길 등 의외의 발견 ▶ 체류형 관광객 및 도민이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길과 사람, 문화의 마주침 ▶ 1시간 30분 내외의 코스(3개소)로 느리게 걷는 즐거움 등이다.

* 원도심공원 6개소: 걸매생태공원, 칠십리시공원, 새섬공원, 자구리공원, 정모시공원, 솜반천(선반내)

* 특화거리 3개소: 이중섭거리, 칠십리음식특화거리, 아랑조을거리

서귀포시는 코로나 전후로 급변한 여행패턴을 파악하고 코로나 이후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8월 프로젝트팀을 신설하였다. 프로젝트팀은 5개의 신규관광 콘텐츠를 발굴하였는데 원도심 도보투어 『하영올레』는 그 중 서귀포시를 체류형 웰니스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핵심사업이다.

코스는 3개 코스로 이루어지며 순차적으로 개장할 예정이다. 1코스(서귀포시청~걸매생태공원~칠십리시공원~새연교~새섬공원~천지연폭포~아랑조을거리~서귀포시청)의 5월 29일 개장을 시작으로, 2코스(서귀포시청~아랑조을거리~매일올레시장~자구리공원~서복전시관~정모시공원~서귀포시청)가 6월 말, 3코스(서귀포시청~서귀포문화도시센터~솜반천~지장샘~흙담솔로~서귀포시청)가 7월말에 개장하여 완성된다.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오늘 협약은 서귀포시를 체류형 웰니스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가장 큰 걸음이다.”며, “오늘 협약을 디딤돌로 서귀포시의 숨은 자원, 기존자원을 연결하여 웰니스관광, 마을관광, 언택트 관광콘텐츠를 지속해서 발굴하겠다.”라고 밝혔다.

서명숙 (사)제주올레 이사장은 “올레길의 시작이 서귀포였다. 제주도를 한 바퀴 돌아 다시 서귀포시로 온 느낌이다. 어릴적부터 걸어다닌 서귀포 원도심에 애정을 가지고 조언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사장은 “향후 서귀포시, (사)제주올레와 함께 『하영올레』를 더욱 많은 사람들이 걷도록 홍보하여 제주를 웰니스관광의 거점으로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