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2023년 제주아동 꿈·행복 키운다…아동지원사업 대폭 확대
상태바
제주도, 2023년 제주아동 꿈·행복 키운다…아동지원사업 대폭 확대
  • 여일형
  • 승인 2023.01.25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자립준비청년 자립정착금·자립수당 및 결식아동 급식단가 인상
입소·가정위탁보호아동 문화활동비 및 아동복지시설 정서교육지원비도 상향

제주특별자치도는 자립준비청년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정서적으로 뒷받침하는 한편 도내 모든 아동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2023년 아동지원 사업을 대폭 확대한다.

우선 아동복지시설 및 가정위탁에서 보호 종료된 아동을 위한 경제적·정서적 지원을 대폭 강화한다.

사회 진출 후 생활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도록 매달 지급하는 자립수당을 월 35만 원에서 월 40만 원으로 인상한다.

또한 자립준비청년의 초기 사회 정착을 위한 자립정착금을 1회 500만 원에서 1,500만 원으로 3배 인상하며, 자립경제교육을 반드시 이수하도록 해 자립준비청년의 경제관념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2023년 정부가 권고한 자립정착금은 1,000만 원이며, 그 이상인 1,500만 원을 지원하는 지방자치단체는 경기도 외 제주도가 유일하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보호 종료된 자립청년은 245*명으로 매년 평균 50여명의 아동이 보호 종료로 사회에 진출하고 있다.

   * 보호 종료 후 5년간 사후 관리 중인 자립준비청년

제주도는 자립을 준비하는 청년의 사회진입 전‧후 맞춤형 준비와 재정적 지원을 위해 자립지원 전담기관을 운영하고, 올해 자립준비청년의 사후관리 강화를 위해 전담인력을 2명에서 3명으로 늘렸다.

자립준비청년의 심리‧정서적 지지체계 구축을 위해 ‘함께서기 디딤돌 멘토-멘티 사업’도 추진한다.

현재 자립준비청년 및 입소아동 중 32명이 공무원‧읍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으로 구성된 멘토와 매칭됐으며, 1월 중 멘토-멘티 만남의 날을 시작으로 정서적 지원 등 멘토링 활동이 자율적으로 이뤄진다.

아동에게 양질의 급식을 제공하기 위해 아동급식 단가를 7,000원에서 8,000원으로 인상한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아동급식 이용아동은 7,363명이며 이 중 5,688명(77%)의 아동이 급식카드를 이용하는 등 자유롭게 급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선택권을 강화하고 있다.

도시락을 희망한 25명의 아동에게는 매일 도시락을 제공하며,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아동 1,650명은 단체급식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시설입소 및 가정위탁보호 아동을 위한 문화활동비가 매월 초·중·고 2·3·4만 원에서 3·5·7만 원으로 인상되고, 입소아동의 문화체험을 위한 정서 교육지원비도 연 8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대폭 확대된다.

이와 함께 아동과 도민이 함께 실효성 있는 아동친화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도민원탁토론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하고 정책을 발굴할 계획이다.  

강인철 제주도 복지가족국장은 “올해부터 확대되는 아동복지사업으로 도민들의 아동양육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특히 보호가 각별히 필요한 아동들의 안전한 보호부터 자립까지 단계별로 체계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시스템을 갖춰 건강한 사회인으로 자리 잡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