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재능시낭송회, 제167회 목요시낭송회 개최
상태바
제주재능시낭송회, 제167회 목요시낭송회 개최
  • 유태복 기자
  • 승인 2022.11.26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詩낭송으로 즐기자'
“누가 시 한편도 외워 읊지 못하는 것을
부끄럽지 않다 하는가…….”

제주재능시낭송회(회장 김동호)는 24일 제167회 목요시낭송회를 시를 좋아하는 시민과 회원들이 성황을 이룬 가운데 제주시 삼양동 소재 삼양다목적생활문화센터 (다목적실1층) 홍성은 총무의 진행으로 개최했다.

매월 마지막 주 목요일 오후 7시 같은 시간은 재능시낭송협회 전국 동시에 열리는 정기행사이다. “누가 시 한편도 외워 읊지 못하는 것을 부끄럽지 않다 하는가…….” ‘詩낭송으로 즐기자’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한 이번 행사는 특별하게 출연한 기타연주를 김남전 씨와 이승국 씨가 합송연주로 했으며, 백창엽씨가 오카리나로 ‘귀거래사’ 등을 연주하며 시낭송 오픈을 특색 있게 장식했다.

김동호 회장은 “가을의 끝자락에서 오늘 귀한 분들과 함께해서 뜻 깊게 생각합니다.”라며 “우리는 살아가면서 오만가지 많은 것을 생각하며 살아갑니다. 우리 삶에 여정에 희망과 행복의 씨앗을 만들어 가는 귀한 시간이 되길 기원합니다.”라고 인사말과 함께 ‘삼촌 어디 감수광.’ 노래를 불렀다.

 

 

첫 순서로 홍애선 회원은 박두진의 시 ‘설악부’ 낭송을 시작으로 11월 목요시낭송문을 열었다. 이어 임순성외 7명은 곽재구의 시 ‘사평역에서’와 문병란의 시 ‘희망가’를 극으로 합송하여 많은 박수를 받았다.

이어 홍서희 회원은 이형기의 시 ‘낙화’를 낭송, 김남전 회원은 김소월의 시 ‘진달래꽃’을 낭송, 조다은 회원은 나태주의 시 ‘유월에’를 낭송했다.

이어 한복수 회원은 이육사의 시 ‘청포도’를 낭송, 한임숙외 3명은 ‘우리 동네 풍경’ 시극을 하였다. 관객으로 참여한 윤평식(다솜헌혈 봉사회 회장) 씨는 서정주의 시 ‘국화 옆에서’를 낭독하여 많은 박수를 받았다.

이어 박경자 회원은 윤동주의 시 ‘별 헤는 밤’을 낭송, 김영희(92세)회원은 한용운의 시 ‘사랑하는 까닭’을 낭송, 김동호 회장은 ‘아리랑’ 외 1곡을 불렀다.

이어 문명숙회원은 나태주의 시 ‘가을 서한’을 낭송, 한임숙 회원은 박인환의 시 ‘목마와 숙녀’를 낭송, 유태복 회원은 김기림의 시 ‘길’을 낭송, 끝으로 이제하의 시 ‘모란동백’(조영남의 노래)을 참여한 모두 합창하며 제167회 목요일 시낭송회 막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