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사회복지 종사자 안전과 인권보장 지원 강화
상태바
제주도, 사회복지 종사자 안전과 인권보장 지원 강화
  • 여일형
  • 승인 2022.11.24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제주도사회복지사협회, 사회복지사 등 권익옹호지원사업 시행
사회복지 현장에서 인권침해 발생 시 노무․법률 상담, 심리회복 지원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도 사회복지사협회는 도내 사회복지현장에서 직장 내 괴롭힘, 성희롱, 차별 등 인권침해 발생 시 사회복지 종사자의 안전과 인권을 보장하기 위해 ‘사회복지사 등의 권익옹호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올해 6월부터 시작된 사회복지사 등의 권익옹호지원사업을 통해 △인권침해 피해 관련 노무 및 법률 상담 △피해자의 심리적 회복을 위한 전문상담 등을 지원하고 있다.

10월까지 사회복지 종사자 20명(노무상담 11건, 법률상담 1건, 심리회복 8건)이 이 사업을 통해 지원을 받았다.  

또한 사회복지 종사자에 대한 인권침해 예방을 위해 지난 23일 ‘사회복지 현장의 피해와 권리구제’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으며, 다음달 5일에는 도내 사회서비스 제공기관의 시설장과 중간관리자를 대상으로 인권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 사회복지현장 인권교육 : 12월 5일 15시∼17시 / 복지이음마루 2층 대강당

사회복지 현장에서 인권침해를 겪은 사회복지 종사자는 제주도사회복지사협회 누리집(www.welfare.net/jeju/main.do)에서 익명으로 상담이 가능하며, 상담 내용은 비밀이 보장된다.

자세한 문의는 제주도 사회복지사협회 권익옹호지원팀(064-711-2154)으로 하면 된다.

강인철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사회복지사의 인권보장 문제는 도민에게 제공되는 사회서비스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 사안인 만큼 종사자들의 안전 보호와 인권 확립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