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공사, 제로-알리페이 플러스 공동 프로모션 성료
상태바
제주관광공사, 제로-알리페이 플러스 공동 프로모션 성료
  • 박준형 기자
  • 승인 2024.06.10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문재래시장·서귀포매일올레시장, 외국인 대상 간편결제 서비스 인지도 확산 및 소비 촉진
2차, 7월까지 추가 20% 할인 지원 프로모션 2개월 연장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승철)는 금일,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사장 최통주), 알리페이플러스(코리아·유럽·중동·몽골 앤트 인터내셔널 대표 정형권)와 함께 지난 4월에서 5월까지 동문재래시장과 서귀포매일올레시장에서 진행한 제주지역 전통시장 소비 촉진 프로모션이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모션은 제주 방문 해외 관광객의 결제 편의성을 개선하고, 소비 촉진을 도모, 제주 관광의 위기 극복과 제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에 앞서 제주관광공사는 지난 5월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알리페이플러스와 외국인 관광객 대상 간편결제 서비스 인지도 확산을 위해 삼자 간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후 공사는 중국의 대표 휴일인 노동절 기간(5월 1일~ 5일)에 맞춰, 간편결제 서비스의 인지도 향상을 위해 △‘한국방문의 해’와 연계한 공항 홍보 이벤트 △‘2024 광저우 K-관광 로드쇼’ 참가를 통한 중국 현지 홍보 △웨이보, 위챗 등 중국 주요 SNS 채널을 활용한 온라인 홍보 등 온·오프라인 홍보를 강화했다.

도와 공사는 이번 프로모션에서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동문재래시장 및 서귀포매일올레시장에서 제로×알리페이플러스 전용 QR을 통해 모바일 결제를 진행한 외국인 관광객에게 구매액의 최대 50% 할인 혜택(최대 한화 2만원, 1인 1회)을 제공했다.

서귀포매일올레시장 전경

이를 통해 도와 공사는 동문재래시장과 서귀포매일올레시장 내 알리페이 플러스의 해외 결제 금액이 프로모션이 진행되기 전인 3월 대비 4월에 497.5%, 5월에 1,453.6%가 급증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를 바탕으로 시장 상인들에겐 해외 간편결제 서비스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서귀포 매일 올레시장에서 특산물 할인매장을 운영하는 문영숙 대표는 “이전에도 여행 가이드들이 알리페이 등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간편결제가 가능한지 문의가 많았었다”며 “이번 프로모션으로 간편결제를 이용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많다는 것을 체감하게 됐고, 앞으로도 이러한 프로모션이 지속해서 진행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금번 프로모션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들의 결제 편의성을 강화했고, 시장 상인들에겐 외국인 간편결제 도입에 대한 필요성을 증진하는 효과를 거뒀다”며 “이에, 공사를 비롯한 3개 기관은 오는 7월까지 구매 금액의 20% 할인 지원 이벤트를 추가 연장하기로 했으며, 향후 도내 타 상권으로까지 확대하기 위해 노력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