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삼 제주시장, 마늘 수확기 농촌 일손돕기 나서
상태바
강병삼 제주시장, 마늘 수확기 농촌 일손돕기 나서
  • 김상일
  • 승인 2024.05.15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친 농민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위로하고 응원할 수 있도록 십시일반 마음을 모아달라”
강병삼 제주시장, 마늘 수확기 농촌 일손돕기 나서/사진=제주시
강병삼 제주시장, 마늘 수확기 농촌 일손돕기 나서/사진=제주시

강병삼 제주시장은 5월 14일(화) 한경면 소재 마늘 수확 현장을 찾아 인력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일손을 보태고, 농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강 시장을 비롯한 제주시 소속 공무원 20여 명은 5월 본격적인 마늘 수확기가 도래됨에 따라 고령화 등으로 일손이 부족한 농가의 영농현장을 직접 찾아 마늘 수확에 힘을 더하면서 구슬땀을 흘렸다.

강병삼 제주시장, 마늘 수확기 농촌 일손돕기 나서/사진=제주시
강병삼 제주시장, 마늘 수확기 농촌 일손돕기 나서/사진=제주시

강병삼 제주시장은 “영농철 단기간 일손부족 해소가 필요한 이때 지친 농민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위로하고 응원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에서는 십시일반 마음을 모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전하면서, “마늘 등 농산물 수확에 차질이 없도록 농업인력 공급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마련해 안정적인 영농작업이 이뤄지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시는 농협지역본부 등 유관기관과 연계해 마늘 수확 작업이 끝나는 5월 말까지 마늘 주산지인 고산·김녕·한림농협에 농촌인력중개센터를 설치해 도내외 유휴인력을 희망농가에 알선하고,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농가의 인력 수요에 맞춰 차질 없이 투입해 일손이 필요한 농가를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