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아웃도어 인플루언서, 제주에 반하다!
상태바
중국 아웃도어 인플루언서, 제주에 반하다!
  • 박준형 기자
  • 승인 2024.04.03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 화중지역 아웃도어 전문 인플루언서 8명, 3박 4일 제주 콘텐츠 취재

제주특별자치도상하이관광홍보사무소(소장 뢰연염)와 제주관광광사(사장 고승철)는 한국관광공사우한지사(지사장 나성훈)와 공동으로 지난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도내 일원에서 중국 특수목적 관광객(이하 SIT, Special Interest Tourist) 유치를 위한 팸투어를 추진했다고 금일,  밝혔다.

이번 팸투어는 도내 아웃도어 콘텐츠 중심으로 운영됐으며, 웨이보·더우인·샤오홍수 등 중국 SNS에서 활동하고 있는 아웃도어 인플루언서 8명이 참여했다. 특히 웨이보와 더우인에서 활동 중인 4명은 각각 100만명~600만명의 구독자를, 샤오홍수 채널에서 활동 중인 4명은 1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했다.

이 기간 도와 공사는 중점 사업으로 추진 중인 SIT 콘텐츠 홍보를 위해 올레길(15B코스) 트레킹, 선상에서 즐기는 참돔 낚시, 명상과 요가 등 웰니스 체험상품을 선보였으며, 국내 연예인이 방문했던 카페 등 한류 콘텐츠, 최근 만개한 벚꽃과 연계한 관광 콘텐츠도 소개했다.

중국 인플루언서들은 워킹 메이트(Walking mate)와 함께 제주 올레길을 걸으며 돌담이 어우러진 제주 바다와 마을 풍경도 감상했다. 바다가 없는 중국 화중지역에서 온 8명의 인플루언서들은 올레길을 걸으면서도 저마다 제주의 깨끗한 바다 그 자체를 바라보며 연신 탄성을 자아냈다.

팸투어에 참여한 중국의 한 인플루언서는 “올레길은 그 자체가 힐링에 최적”이라며 “제주 바다의 이색적인 매력에 큰 매력을 느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도와 공사는 캠핑 체험과 이호테우해변의 어싱 체험, 요가ㆍ명상 체험 등 제주가 가진 힐링의 가치를 적극 홍보했다.

도와 공사는 금번 인플루언서 팸투어를 통해 중국 화중지역 잠재 관광객에게 제주 아웃도어 특수목적 관광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아울러 한국관광공사 우한지사와 함께 상품 개발과 모객 활동도 협업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특수목적상품 홍보를 통해 중국 내 상품개발까지 추진함으로써 제주 아웃도어 체험에 관심을 불러 일으키겠다”며 “이를 통해 제주와 중국 화중지역을 연결하는 항공노선의 탑승률을 높이는 데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