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프랑스 거장 앙리 마티스·라울 뒤피 특별전 관람료 할인
상태바
제주도,프랑스 거장 앙리 마티스·라울 뒤피 특별전 관람료 할인
  • 김상일
  • 승인 2024.04.03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7일까지 제주도립미술관서 운영…4월 5~7일 마지막 3일간 특별할인
프랑스 거장 앙리 마티스·라울 뒤피 특별전 홍보물 포스터/자료제공=제주도
프랑스 거장 앙리 마티스·라울 뒤피 특별전 홍보물 포스터/자료제공=제주도

제주도립미술관(관장 이종후)은 오는 7일까지 열리는 명화 특별전 ‘앙리 마티스와 라울 뒤피: 색채의 여행자들’의 입장료를 폐막 전 마지막 3일 동안(5~7일) 할인한다.

이번 전시는 마티스와 뒤피의 삶과 작품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한 장소에서 관람하는 고품격 명화전으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아트북이자 마티스의 대표작인 ‘재즈(JAZZ)’ 원본을 비롯한 80여 점의 작품과 뒤피의 유화, 수채화, 드로잉, 판화, 아트북 등 180여 점을 만나볼 수 있다.

일반 입장객은 관람료 50% 할인, 도민은 관람료 50% 할인과 추가 20% 할인이 적용되며, 아트상품 또한 50~70% 할인(위탁 상품 제외)해 판매한다.

관람요금은 제주도립미술관 누리집(http://jmoa.jeju.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전시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매표 마감은 오후 5시다.

이종후 제주도립미술관장은 “국내 최초로 프랑스 거장 앙리 마티스와 라울 뒤피의 작품을 한 장소에서 관람할 수 있는 전시”라며 “다시 접하기 어려운 전시인 만큼 할인된 관람료로 두 거장의 작품을 만나보는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