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딸 문희경 ’보이스트롯’ 결승 10번째로 진출! 막을 자 없었다,
상태바
제주의 딸 문희경 ’보이스트롯’ 결승 10번째로 진출! 막을 자 없었다,
  • 유태복 기자
  • 승인 2020.09.21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트롯' 문희경, 김연자 극찬 속 TOP10행…눈물+감격
문희경, 김연자 10년만 빨랐으면 내 라이벌이었을 것
문희경, 역대급 레전드 무대 경신. TOP10 결승 진출 확정, 결승전 시작
문희경 [사진 = MBN 보이스트롯]제공
문희경 [사진 = MBN 보이스트롯]제공

‘제주 출신 문희경이 보이스트롯’에 결승 진출하며 중년 열정의 역사를 새로 써냈다.

제주가 낳은 딸이자 어머니인 문희경(55세)은 TOP10에 오르며 결승 진출권을 거머쥐었다. 매주 끊임없이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하며 중년들의 워너비로 자리매김한 문희경이 보여줄 결승전 무대에 기대감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최고령 참가자 문희경과 최연소 참가자 김다현(11)의 완벽 케미로 이루어진 무대는 907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준결승 1차 듀엣 미션에서 44살이라는 나이차가 무색하리만큼 문춘향과 김몽룡의 춘향전 연기를 시작으로 유머러스한 오프닝을 지나 깊어진 감성, 아름다운 하모니,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후 파격적인 의상의 댄스 무대로 분위기를 반전시키며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9월 18일 방송된 ‘보이스트롯’ 준결승 2차전 듀엣 미션에 이어 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개인 무대가 펼쳐졌다. 문희경은 김용임의 ‘훨훨훨’을 선곡했다.

다소 긴장한 모습으로 마지막일지 모르는 무대를 뼈를 묻을 각오로 임하겠다는 문희경은 “힘들게 올라오니 결승에 가고 싶다는 욕심이 든다. 꼭 결승에 올라가고 싶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본격적으로 무대가 시작되자 언제 긴장했냐는 듯 목소리에 애절함을 가득 담아 노래하기 시작했다. 애절한 감성에 깊은 여운을 주는 퍼포먼스로 무대를 완성했다.

문희경의 완벽에 가까운 레전드 무대를 본 김연자는 "모든 무대 의상이 아름다워 무대 의상에 대해 상의하고 싶을 정도다. 그리고 역시 배우답게 발음이 정확하다. 10년만 트로트를 빨리 시작했으면 내 라이벌이 되었을 것이다"라며 극찬을 남겼다.

모든 출연자의 개인 무대가 끝나고 결승에 진출할 TOP10의 명단이 공개됐다. 숨 막히는 결과 속, 마지막 10위로 호명된 문희경은 호명과 동시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렸다.
문희경은 “매회 간절히 기도하는 마음으로 준비했었다. 포기하고 싶을 때도 많았는데 포기하지 않고 지금까지 온 모습을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하다”라며 감동의 소감을 밝혔다.

한편, 결승전에 진출한 TOP10과 스페셜 게스트들의 듀엣 무대는 오는 26일 오후 9시 50분 MBN ‘보이스트롯’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희경(1965생) 씨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남원읍 하례리 태생으로 하례초등학교
효돈중학교, 서귀포여자고등학교와 숙명여대 불문과를 졸업. 1987년 ‘그리움은 빗물처럼’이라는 곡으로 MBC 강변가요제 대상으로 연예계에 데뷔해 배우로 많은 활동을 해왔으며 2007년 제8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여우조연상, 2004년 제10회 한국뮤지컬대상 여우조연상을 수상한바도 있다. 
영상 주소 https://www.youtube.com/watch?v=-GsYNdjxiE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