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올해 첫 장마 도민·관광객 철저한 안전주의 당부
상태바
제주도, 올해 첫 장마 도민·관광객 철저한 안전주의 당부
  • 여일형
  • 승인 2022.06.24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저녁부터 24일까지 순간풍속 20m/s의 강풍, 30~100mm(남부, 산지 150㎜ 이상)의 강한 비 예상 -
집주변 배수구 및 배수로 사전점검 및 해안가·올레길 등 위험 지역 접근 금지 당부

제주특별자치도는 23일 저녁부터 24일까지 강풍과 함께 산지와 한라산 남쪽지역을 중심으로 한 폭우 예보에 따라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철저하게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24일 새벽부터 낮 사이에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국지성 호우로 저지대와 해안도로 등의 침수가 우려된다.

< 기상전망 >

  ○ (강풍) 23일 저녁부터 순간 초속 20m 이상의 돌풍, 24일까지 강한 바람 예상

  ○ (풍랑) 23일(목)∼25일(토)에 2∼4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예상

  ○ (호우) 예상 강수량(23일 오후부터 24일 오전까지)

   - 제주도 : 30∼100mm(많은 곳 남부, 산지150mm 이상)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올해 첫 장마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기상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유관기관과 긴밀한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상황 발생에 대응하기 위한 비상근무체계를 조기 가동하고 인명·재산 피해예방 및 도민불편 최소화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도민 및 관광객들에게 강풍, 호우 등에 대비해 기상전망을 수시로 확인하고 행동요령을 숙지해 안전을 지키고 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당부했다.

비닐하우스 및 축사·수산시설 등 시설물과 농작물 등이 강풍·호우 피해를 입지 않도록 사전 대비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

또한 계곡에서는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므로 야영 등 캠핑 이용자는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하고 한라산 둘레길, 오름, 올레길 출입을 자제해야 한다.

관광객과 낚시객들은 해안가 및 방파제 접근을 자제하고 해안가 저지대 및 하천 주변에 주차된 차량은 안전한 곳으로 옮겨야 한다.

강풍에 대비해 입간판 및 공사장 가설 울타리 날림을 고정하고 시설물 파손 및 낙하물에 유의하며, 항공기가 결항될 수 있으므로 공항 이용객은 운항정보를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

해상에서도 강한 바람으로 물결이 2~4m로 매우 높게 일고, 천둥·번개가 치거나 짙은 안개가 낄 수 있어 출항 금지와 함께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안전해역으로 이동하고 대피명령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중환 도민안전실장은 “올해 첫 장마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집 주변 집수구 및 배수로를 한 번 더 점검해주기 바란다”며 “특히, 관광객들은 해안가, 올레길 등 위험지역의 접근을 자제해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